배너 닫기
포토뉴스
맨위로

中 쇼핑몰, 한국 시장 장악 '알리-테무 영향력' 너무 커져

테무, 앱 설치 건수에서 작년 10월 이후 4개월째 1위를 유지

등록일 2024년02월12일 14시0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카카오톡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해 8월 국내 이커머스 쇼핑몰에 진출한 중국 직구 쇼핑앱 ‘테무’(Temu)가 약 900만 명의 휴대전화에 설치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11

 

12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테무 애플리케이션(앱)의 신규 설치 건수는 222만1981건으로 전체 앱 중 1위였다. 2위와 3위인 쿠팡플레이(96만8천367건)와 신한 슈퍼SOL(95만7천563건)의 2.3배에 달했으며 4위 인스타그램(82만371건)의 2.7배였다.

 

테무는 설치 건수에서 작년 10월 이후 4개월째 1위를 유지했다. 국내에 처음 출시된 지난해 8월에는 41만6천15건에 그쳤지만, 9월엔 128만5천472건으로 급증했고 12월에는 200만 건을 넘어섰다.

 

출시 후 6개월간 누적 설치 건수는 895만8천586건으로 900만 건에 육박했다.

 

같은 기간 중국 알리익스프레스의 설치 건수 437만1천211건을 합하면 양대 중국 쇼핑앱의 설치 건수가 1천333만 건에 달했다.

이들 중국 앱의 실제 사용자 수도 크게 늘고 있다.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의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각각 560만9천405명과 459만1천49명으로 쇼핑 부문 4위와 6위를 기록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지난해 11월 쇼핑 부문 5위였지만 12월 G마켓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고, 테무는 지난해 11월 14위에서 12월 7위, 지난달 6위로 매달 상승했다.

 

양대 중국 쇼핑앱의 이용 증가세를 고려하면 쿠팡, 당근, 11번가가 지키고 있는 3위권에 조만간 진입할 가능성도 엿보인다.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국내에서 인기를 끄는 것은 국내 쇼핑앱 상품에 비해 현저히 값이 싼 다양한 제품군을 ‘박리다매’식으로 파는 데다 중국에서 단기간에 무료 배송이 이뤄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중국 쇼핑 앱의 인기로 국내 온라인 쇼핑업계가 위축되고 입주 소상공인들이 연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박진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추천해요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라이프 경제 테크 여행 전기차

포토뉴스 더보기